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해외영토 마요트 총파업에 화들짝…경찰력 증원 약속

인프라 열악, 불법이민자 유입 급증…주민들 대책 요구하며 3주간 총파업

마요트의 시위대와 대치하는 경찰
마요트의 시위대와 대치하는 경찰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인도양의 프랑스 해외영토 마요트(Mayotte)의 주민들이 인프라 확충과 치안 대책을 요구하며 한달 가까이 이어온 총파업 사태가 진정 국면을 맞았다.

프랑스 정부는 12∼13일(현지시간) 아닉 지라댕 해외영토부 장관을 마요트로 급파해 경찰과 헌병대 증원, 해군 함정 순찰 강화 등을 주민들에게 약속했다.

인구 25만의 마요트는 아프리카대륙과 마다가스카르 사이 인도양의 코모로 제도에 속한 작은 섬이다.

1841년 프랑스령에 편입된 이후 1974년 프랑스의 101번째 도(道·데파르트망)가 됐다.

앞서 1974년 코모로제도의 다른 섬들이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택했을 때 마요트는 프랑스령에 남기로 했다. 2009년에는 주민투표를 거쳐 프랑스의 해외영토 지위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마요트는 본토보다 인프라가 취약한 데다 다른 섬들에서 프랑스령인 이곳으로 유입되는 불법 이민자들이 폭증하면서 공공서비스 마비와 치안 불안에 시달려왔다.

프랑스 본토의 절도 발생률이 연간 1천 가구당 7건인데 비해 마요트는 그 3배가 넘는다.

르몽드 보도에 따르면, 한 달 가량 전에 학교에서 갱단들이 충돌한 것을 기폭제로 마요트 주민들은 총파업을 선언, 간선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프랑스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는 시위를 시작했고 공무원과 교사들까지 가세했다.

마요트의 총파업이 3주 넘게 이어지면서 소요사태의 조짐까지 보이자 프랑스는 부랴부랴 해외영토부 장관을 급파하고 경찰력 증원과 불법 이민자 통제 강화 등을 약속했다.

프랑스는 작년 4월에도 남미에 있는 해외영토인 기아나의 주민들이 인프라 확대와 치안 강화 등을 요구하는 총파업을 벌여 애를 먹은 바 있다.

당시 기아나의 쿠루 우주기지가 총파업과 바리케이드 집회로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고, 한국의 통신위성 코리아샛(KOREASAT) 7호의 발사도 지연됐다.

yonglae@yna.co.kr

마요트 방문해 확성기 들고 발언하는 프랑스 해외영토부 장관
마요트 방문해 확성기 들고 발언하는 프랑스 해외영토부 장관 [AF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7: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