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 단체장 선거 무소속 러시…돌풍으로 판세 흔들까

공천 반발·정당 회의론 등 보수 진영 분열…다자 간 혼전 예상
"진보·보수 대결 시 존재감 미미"…공천 후유증 최소화 골머리

6·13 지방선거 (PG)
6·13 지방선거 (PG)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과 경선이 본격화된 가운데 강원도 내 현직 시장·군수를 비롯한 후보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이 잇따라 선거 판도를 뒤흔들지 주목된다.

김동일 강원도의회 의장은 14일 당공천 대신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보수 진영의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 중 심규언 동해시장과 한규호 횡성군수도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공언한 상태다.

심 시장은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경선 과정에 항거해 불가피하게 자유한국당 공천을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며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앞서 한 군수는 자신의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이 진행 중인 만큼 당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무소속 출마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으로 해당 지역 내 보수층 유권자의 선택지는 넓어졌지만, 표 분산은 불가피하다.

여기다 김양호 삼척시장이 지난 선거에 이어 이번에도 무소속으로 출마할지도 초미의 관심이다.

삼척원전 전면 백지화를 내세운 김 시장이 탈원전 정책을 펴온 더불어 민주당에 입당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김 시장은 "원전 백지화 이후 입당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시장의 거취 결정을 기다린다는 방침이지만 무소속으로 출마하더라도 여당의 후보를 낸다는 입장이다.

이 경우 삼척시장 선거는 여권 분열과 함께 다자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

이와 함께 정당의 전략공천이나 경선에 반발한 후보자가 선거 막판 탈당해 무소속 출마하는 사태도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직 단체장의 3선 연임이 제한된 강릉·영월·양구와 현직 시장이 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태백, 현직 군수가 불출마 선언을 한 정선은 정당마다 후보자가 난립한 상황이다.

무주공산이나 다름없는 이들 지역은 정당마다 후보자 간 물밑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해 정당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자의 무소속 출마 가능성이 크다.

도내 정당 관계자는 "여당 프리미엄과 보수 텃밭을 둘러싼 치열한 경쟁을 벌이다가 정당 공천을 받지 못한 후보들의 무소속 출마가 많을 것으로 본다"며 "이 경우 다른 정당 후보자까지 합세해 다자구도의 혼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정당 관계자는 "선거 초반이기 때문에 무소속 출마 움직임이 많아 보이는 것"이라며 "선거 종반 진보와 보수 맞대결 양상을 보이면 무소속의 존재감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이에 도내 각 정당은 공천·경선 후유증 최소화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당 관계자는 "공정하고 합당한 공천 심사와 경선 참여 기회를 보장하는 등 후유증을 최소화해 무소속 이탈을 최대한 억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도내 18곳의 시장·군수 중 2곳을, 2010년 제5회 때는 4곳을 무소속 후보가 차지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7: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