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소환] 특수2부장 바통터치…뇌물 혐의 본격 조사

[MB소환]검찰 조사받는 다섯번째 전직 대통령
[MB소환]검찰 조사받는 다섯번째 전직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는 검찰이 '다스 의혹'에 대한 조사에 이어 각종 뇌물수수 의혹으로 주제를 바꿨다.

검찰은 14일 오후 5시 20분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9시 50분께부터 이 전 대통령을 조사한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은 오후 5시께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부장검사 교체와 상관없이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이 줄곧 조사실에서 조서 작성 관련 실무를 맡는다.

그간 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의 실소유주 규명과 비자금 조성 및 탈세 등 경영비리 의혹, 청와대 문건 무단반출 의혹 등을 수사했다.

특수2부는 이 전 대통령과 측근들이 국가정보원과 기업, 정치인 등에게 110억원대에 이르는 뇌물을 받은 혐의를 중점적으로 파헤쳐 왔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 가운데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용을 삼성전자에서 대납한 의혹과 각종 경영비리 의혹 등을 수사하기 위해서는 그 전제가 되는 실소유주 의혹을 먼저 수사하는 게 낫다고 봤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자체가 다스 실소유주 문제를 여러 범행동기나 전제 사실로 확정 짓고 나가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7: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