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도이치자산운용에 팔린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광화문 사옥이 독일의 도이치자산운용에 매각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14일 "최근 독일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과 광화문 사옥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2008년 준공된 금호아시아나 사옥은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 115에 지하 8층∼지상 29층, 연면적 6만695㎡ 규모로 지어졌다.

금호아시아나 본관을 운영하는 특수목적법인(SPC) 지분은 아시아나항공이 80%를 비롯해 케이엠티제이차(15%)와 동부화재(5%)가 보유하고 있다.

도이치자산운용은 사옥 지분 전체를 사들이고, 부동산펀드를 통해 독일계 기관투자자들의 투자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아시아나는 광화문 사옥 매각 뒤 건물을 임차해 사용하거나 금호건설 사옥으로 옮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최근 도시 대형 오피스 빌딩이 3.3㎡당 2천500만∼2천800만원에 거래되는 점을 고려하면 금호 사옥 매각가격이 4천억원대 초중반에서 5천억원대 초반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금호아시아나 제공=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금호아시아나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8: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