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결권 자문사 ISS, 또 KB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안에 반대

정관변경안 2건 중 '사추위 사외이사로만 구성'에 찬성 권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KB금융지주 주총을 앞두고 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 등에 또다시 반대 의견을 냈다.

국민은행 명동 본점에 설치된 국민은행·KB금융 로고
국민은행 명동 본점에 설치된 국민은행·KB금융 로고[촬영 이세원]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SS는 KB금융 주총 안건 가운데 KB노조가 주주 제안한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의 사외이사 선임과 낙하산 인사 방지를 위한 이사선임 자격 제한 관련 정관변경안에 반대를 권고했다.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를 사외이사만으로 구성토록 한 정관변경안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을 밝혔다.

ISS는 쟁점의 중심에 놓인 권 교수 사외이사 선임 건에 대해 "이병남 이사의 임기 만료로 HR 전문가인 권 교수의 전문성이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면서도 "회사의 설명에 따르면 HR보다는 재무, 법, 소비자 보호 분야의 전문성 보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권 교수가 금융사를 포함한 상장 회사 이사회 활동 경험이 없어 이사로서의 성과를 평가할 수 없다"며 "KB금융 전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어떤 계획을 하고 있는지가 분명히 제시되지 않았다"고 반대 의견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낙하산 인사 방지를 골자로 한 정관변경안에 관해서는 "해당 안건이 통과될 경우 정당 선택의 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있고 이사의 다양성을 저해할 수 있다"고 반대 이유를 들었다.

또 "후보 추천 및 검증 절차와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등을 보면 회사가 정치적 영향력을 배제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ISS는 사추위를 사외이사로만 구성토록 한 정관변경 안에는 찬성 의견을 냈다.

ISS는 "사추위의 독립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은 기업지배구조 개선에 중요한 요소"라며 "이사회도 이를 내부 규정에 반영한 것이 정관 개정을 통한 지배구조 개선 방향성에 동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는 전 세계 기업의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해 의견을 내놓으며, 외국인 투자자들이 의결권 행사 시 이를 참고한다.

ISS는 보고서를 통해 KB금융 이사회와 노조 양측의 의견을 모두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사회와 주주제안자의 의견이 상충하는 경우를 고려한 것이다.

KB금융의 외국인 투자자 비율이 70%에 육박하는 만큼 ISS의 권고 의견이 안건 통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금융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 건의 통과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KB노조가 지난해 제안했던 하승수 변호사 사외이사 선임안은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의 찬성표를 얻었지만, 표결에서 최종 부결된 바 있다.

반면 사추위 구성 관련 정관변경안에는 청신호가 켜졌다.

해당 안건에 대해서는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기업지배구조원도 찬성 의견을 냈다.

기업지배구조원은 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에 대해서는 의견을 내지 않았으며 낙하산 인사 방지 정관변경안에는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관에 이사회 위원회 구성을 정하는 것은 해외에서도 이례적일 것"이라며 "ISS가 (해당 안건에) 찬성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06: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