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리브해 해저화산 분화 임박…반경 5㎞ 선박 운항 금지

해저 200m에 있는 킥 엠 제니 화산 [캐리비언360 누리집 갈무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의 섬나라 그레나다 북쪽에 위치한 해저화산의 폭발이 임박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카리브해 지진연구센터에 따르면 그레나다에서 북쪽으로 8㎞ 떨어진 해저에 자리 잡은 킥 엠 제니 화산의 지진활동이 급증하면서 폭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그레나다 정부는 전날 킥 엠 제니 화산 반경 5㎞를 접근 금지 구역으로 지정하고 화산폭발 경보를 노랑에서 주황 등급으로 올렸다. 주황 등급은 24시간 이내에 분화가 일어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지진학자들은 그러나 분화에도 쓰나미가 발생할 징후는 없다며 그레나다를 비롯한 인근 지역에 직접적인 위험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해당 지역을 운항하는 선박은 우회해 운항해야 한다. 이 해저화산은 영국령 세인트 빈세트와 그레나다를 오가는 항로 중간에 있다.

킥 엠 제니 화산은 해저 200m에 자리 잡고 있다. 1930년대 이후 10여 차례 분화했지만,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1939년 첫 분화 당시 해수면 위 270m 높이까지 화산재가 피어오른 것으로 보고됐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00: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