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현 완벽한 경기력에 상대 선수는 하늘 보며 '신이시여'

정현, 생애 처음으로 마스터스 1000시리즈 8강행 쾌거

하늘을 향해 손짓하는 쿠에바스. [테니스TV 중계화면 캡처]
하늘을 향해 손짓하는 쿠에바스. [테니스TV 중계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6위·한국체대)이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생애 처음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8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797만2천535 달러) 대회 10일째 단식 4회전에서 파블로 쿠에바스(34위·우루과이)를 2-0(6-1 6-3)으로 완파했다.

1세트를 6-1로 가볍게 끝낸 정현은 2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5-0으로 훌쩍 달아났다.

이후 잠시 흔들리며 3게임을 연달아 내줬지만 이전 상황까지는 거의 '완벽' 그 자체였다.

2세트 게임스코어 5-0에서 치른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 정현은 7번이나 매치 포인트를 잡고도 끝내 여기서 승부를 결정짓지 못했고, 그 여파로 3게임을 더 치러야 했다.

그러나 1세트 6-1에 2세트 5-0까지는 세계 랭킹 19위까지 올랐던 32세 베테랑 쿠에바스를 말 그대로 꼼짝도 못 하게 한 일방적인 경기였다.

2세트 중반을 넘어가면서 쿠에바스는 승부를 포기한 듯 재미있는 동작을 연출하기도 했다.

벤치에 앉으면서 라켓을 집어 던지고는 발로 걷어차는가 하면 실점하고 나서는 답답하다는 듯이 하늘을 올려다보며 손을 흔드는 '기행'도 선보였다.

그러자 중계를 하던 테니스 TV 아나운서는 "'신이시여, 거기 위에 계십니까. 저 파블로예요'라고 하는 것 같다"며 폭소를 터뜨렸다.

흔히 상대가 어떤 공이든 받아넘기면 '벽에다 대고 치는 기분'이라고 하는데 이날 쿠에바스가 그런 느낌이 들었을 터다.

라켓을 발로 차는 쿠에바스. [테니스TV 중계화면 캡처]
라켓을 발로 차는 쿠에바스. [테니스TV 중계화면 캡처]

한편 정현은 이날 승리로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에서 처음으로 8강에 진출했다.

ATP 투어 대회 등급은 4대 메이저 대회가 가장 높고, 그다음이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는 1년에 9차례 열리며 정현이 이번에 8강에 오른 BNP 파리바오픈은 2018시즌 첫 마스터스 1000 대회다.

그 뒤를 이어 ATP 500, ATP 250 순으로 등급이 내려간다.

정현은 지금까지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에서 지난해 8월 로저스컵 16강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물론 정현은 마스터스 1000시리즈보다 더 등급이 높은 메이저 대회 4강까지 진출한 경력이 있는 선수다.

정현의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정현의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정현은 이 대회 8강 진출로 랭킹 포인트 180점을 확보, 다음 주 세계 랭킹 23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경기를 마친 정현은 코트 위 인터뷰에서 "ATP 1000시리즈 8강에 처음 올라 매우 기쁘다"며 "8강 상대는 누가 되더라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현은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제러미 샤르디(100위·프랑스) 경기 승자와 준준결승을 치른다.

그는 이어 한국말로 "많이 응원해주신 한국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그 덕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 8강전도 많이 오셔서 응원해달라"고 인사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07: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