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노숙인·쪽방 주민에 일자리 2천700개 지원

서울역 노숙인 응급 대피소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역 노숙인 응급 대피소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예산 91억원을 들여 노숙인과 쪽방 주민에게 맞춤형 공공·민간 일자리 2천700개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일자리는 민간 1천155개, 공공 1천80개, 공동·자활작업장 465개로 이뤄진다.

시는 노숙인 개인의 근로능력을 평가해 알맞은 일자리를 줄 방침이다.

시는 이와 더불어 노숙인과 쪽방 주민의 자립을 돕고자 공공임대주택 105가구를 확보해 지원한다.

또 2016년 11월부터 알코올 중독 남성 노숙인과 정신질환 여성 노숙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지원주택 시범사업'을 올해 본 궤도에 올려놓을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진행한 겨울철 거리 노숙인 특별보호대책을 이날 마치고, 노숙인 자립 지원을 위해 힘을 쏟을 것"이라고 전했다.

시는 지난 겨울 하루 평균 786명의 노숙인에게 응급 잠자리를 제공했다. 또 현장 상담, 시설 입소 등 거리 노숙인을 대상으로 3만여 건의 응급조치 활동을 펼쳤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