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중공업, 첫 한국형 LNG선 인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국내 조선 3사가 함께 개발한 LNG(액화천연가스) 탱크를 실은 '한국형 LNG선'이 첫 운항에 들어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주말 17만4천㎥급 '스마트 LNG선' 2척을 SK해운에 인도했고, 이 배들은 곧바로 셰일가스를 실어오기 위해 미국으로 출항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 LNG선에는 한국형 화물창(KC-1)이 처음 탑재됐다. 화물창은 영하 162℃로 냉각시켜 압축한 LNG를 담는 탱크로, LNG선의 핵심 설비다.

국내 조선사들은 지금까지 프랑스 GTT사 화물창에 의존했지만 한국가스공사와 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3사가 10년간 공동 개발한 결과, 한국형 화물창 KC-1를 완성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인도된 LNG선에 KC-1 특성에 맞춰 가스처리시스템(CHS), 연료 공급장치(FGSS), 부분재액화 설비(S-Reli) 등 독자 개발한 핵심 기술을 적용했다.

아울러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도 탑재했다. S.VESSEL은 해상에서 선박 항로와 속도를 최적 상태로 조절하고,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정보통신(ICT) 기술로 통합 관리한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 삼성중공업 제공=연합뉴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 삼성중공업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09: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