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냉전 속 러·이란 밀착행보…8천억원 규모 유전개발 합의

시리아·대선개입 등으로 서방과 반복하는 양국 경제협력도 박차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러시아와 서방 간 신냉전 구도가 형성되는 가운데 러시아가 이란과 대규모 유전개발에 합의하는 등 양국의 밀착 행보가 가속하고 있다.

이란 관영 IRNA 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은 러시아 에너지 기업 '자루베즈네프트'와 이란 서쪽에 있는 유전 지대 2곳을 개발하는 7억4천200만 달러(약 7천900억원) 규모의 계약을 14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자루베즈네프트 기업과 이란의 민간 기업 '다나 에너지'는 이라크 국경 인근 서부 일람주(州)에 있는 아반과 파이다르 유전 지대를 공동으로 개발하게 된다.

러시아와 이란 기업이 이번 프로젝트 자본금의 약 80%와 20%를 각각 대기로 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사는 2곳 유전 지대에서 하루 3만6천~4만8천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계약식에 참석한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은 "두 유전 지대에서 원유 생산을 늘리면 몇 년 내로 약 40억 달러의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치적인 면에서 (이란과) 러시아의 관계는 최고 수준이지만 경제 측면에서는 그와 같은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이번 계약에 의미를 부여했다.

잔가네 장관의 말처럼 이란과 러시아 양국은 최근 들어 밀착 관계를 공고히 하는 양상이다.

실제 이란과 러시아 기업 간 계약 체결도 이번 유전개발에서 최초로 이뤄진 일이다.

러시아 석유회사가 이란 내 에너지 개발에 직접 진출한 사례도 지금까지 없었다.

이란과 러시아 양국은 7년째 지속한 시리아 내전에 개입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군사적으로 지원해 온 국가들로, 시리아의 주요 동맹국이란 공통점도 있다.

이란-러시아 유전개발 계약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이란과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이 2015년 체결한 핵 합의를 파기하려는 조짐을 드러내고 대이란 제재 부과를 추진하는 도중 성사됐다.

이런 가운데 이란 ISNA통신은 압바스 아락치 외무차관 겸 핵 협상 대표단 일원은 이날 "이란 정부는 미국이 핵 합의에서 철회하려고 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아락치 차관은 또 미국이 핵 합의를 무력화한다면 이란도 그 합의를 철회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이란의 주요 파트너로 떠오른 러시아는 시리아 내전 개입, 크림반도 합병 문제, 신형 핵무기 경쟁, 미 대선 개입 의혹, 영국 내 스파이 암살기도 사건 등으로 최근 미국과의 갈등을 수시로 노출하고 있다.

이란 남부 파르스에조누비 가스전 [샤나통신]
이란 남부 파르스에조누비 가스전 [샤나통신]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0: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