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신 로사리오, 시범경기 9타석 무안타 부진 '타율 0.150'

일본 언론 "로사리오 무너지면 한신 우승 구상 물거품"

한신 로사리오 [한신 타이거스 공식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신 로사리오 [한신 타이거스 공식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로 옮긴 KBO리그 출신 거포 윌린 로사리오(29)의 거듭된 시범경기 부진에 일본 언론의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로사리오는 지난 14일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시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시범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볼넷 1개를 얻어냈을 뿐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로사리오는 이날 야쿠르트의 선발로 나선 LG 트윈스 출신의 좌완 투수 데이비드 허프를 맞아 첫 두 타석에서 모두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허프는 5이닝 동안 단 2안타만 내주고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허프는 이번 시범경기 3경기에서 10이닝을 소화하며 단 1점을 내주는 '짠물 피칭'으로 평균자책점 0.90을 기록했다.

로사리오의 고전은 계속됐다. 로사리오는 7회에는 볼 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아키요시 료의 바깥쪽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냈지만 9타석 무안타의 부진을 끊어내지 못했다.

로사리오의 시범경기 타율은 0.150(20타수 3안타)까지 추락했다. 3안타는 모두 단타였다. 장타율 0.150에 홈런 하나 없이 2타점에 그쳤다.

로사리오는 스프링캠프에서 치른 실전 6경기에서 타율 0.667(12타수 8안타) 3홈런 10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강렬한 인상을 심었지만, 시범경기에서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가네모토 도모아키 감독은 "타격에는 굴곡이 있다. 2월에 워낙 잘했다. 1년 내내 그렇게 칠 수는 없다"고 감쌌지만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고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 호치'가 전했다.

로사리오는 16일 라쿠텐 골든이글스전에는 빠진 뒤 17일 주니치 드래건스전에 다시 합류할 예정이다.

로사리오는 "일본에서 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일본 야구를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 호치'는 "한신은 시범경기에서 1승 8패 1무로 최하위를 기록 중"이라며 "추정 연봉 3억4천만 엔(약 33억4천만원)을 받는 4번 타자(로사리오)가 무너지면 한신의 우승 구상은 깨지고 만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09: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