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현, 페더러와 2개월 만에 설욕전…성장한 모습 보여줄까

5개 대회 연속 8강 진출로 자신감 '쑥쑥'
'세계 최강' 페더러는 호주오픈 포함 2개 대회 연속 우승 순항

8강 진출 확정한 정현.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테니스팬이 손꼽아 기다리던 정현(26위·한국체대)과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의 재대결이 성사됐다.

무대는 '제5의 그랜드슬램'이라고 불리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다.

정현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 남자단식 16강전에서 파블로 쿠에바스(34위·우루과이)를 2-0(6-1 6-3)으로 일축했다.

고작 1시간 18분 42초 만에 투어 대회 6회 우승 경험이 있는 베테랑 쿠에바스를 꺾은 정현은 8강에서 세계 최강 페더러를 만난다.

페더러는 뒤이어 열린 제러미 샤르디(100위·프랑스)와 16강에서 2-0(7-5 6-4)으로 승리했다.

정현은 올해 1월 열린 호주오픈 남자단식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5위·독일), 노바크 조코비치(13위·세르비아) 등 세계 최정상 선수를 연달아 격파하며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대회 4강에 진출했다.

거침없는 정현의 질주를 가로막은 건 페더러, 그리고 자신의 발바닥이었다.

정현은 페더러와 준결승 2세트 도중 기권했다.

8강에서 정현을 만날 로저 페더러. [EPA=연합뉴스]

조코비치와 16강 경기를 펼칠 때부터 오른쪽 발바닥의 물집이 말썽을 일으켰고, 페더러와 경기를 앞두고는 진통제로도 통증을 다스리기 어려울 만큼 악화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와 제대로 맞붙지 못하고 짐을 쌌던 정현은 "최고의 몸 상태로 경기하지 못한다면 상대 선수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다음번을 기약했다.

페더러와 다시 맞붙을 기회는 예상보다 일찍 찾아왔다.

올해 5개 대회 연속으로 8강에 오른 정현은 호주오픈 때보다도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어엿한 강호 대접을 받고 있다.

특히 3회전에서는 이제까지 두 번 만나 모두 패배했던 토마시 베르디흐(15위·체코)를 2-0(6-4 6-4)으로 꺾었다.

올해 37세인 페더러는 나이를 잊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호주오픈 우승 이후 세계 1위를 탈환한 페더러는 지난달 로테르담 대회에서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통산 97번째 남자단식 투어 우승이다.

이처럼 페더러는 정현이 정상 컨디션으로 맞붙어도 쉽지 않은 상대다.

인사 나누는 정현과 페더러
인사 나누는 정현과 페더러(멜버른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4강전에서 기권패한 정현(58위·오른쪽)이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정현은 이날 페더러와 경기에서 1세트를 1-6으로 내주고, 2세트 게임스코어 2-5로 뒤진 상황에서 발바닥 부상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lkm@yna.co.kr

그러나 정현이 경기를 치를 때마다 성장하는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해볼 만하다.

승리하지 못하더라도, 페더러와 전력을 다해 경기하는 것만으로도 기량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정현과 페더러의 두 번째 맞대결은 16일 열릴 예정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0: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