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달러 비쌀 때 팔자'…외화예금 2개월 연속 감소

달러화 예금 3개월 만에 700억 달러 밑으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지난달 달러 강세로 거주자 외화예금이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2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거주자 외화예금은 809억6천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9억4천만 달러 줄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지난해 10∼12월 3개월 연속 사상 최대를 찍었다가 올해 들어 1월(-11억3천만 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외화예금 중 가장 비중이 큰 미국 달러화 예금이 694억7천만 달러로 6억1천만 달러 감소했다.

달러화 예금이 700억 달러 밑으로 떨어진 것은 작년 11월 이후 3개월 만이다.

원/달러 환율 상승이 달러화 예금 감소로 이어진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달러가 비쌀 때 팔자는 수요가 자극되면서다.

원/달러 평균 환율(종가 기준)은 1월 달러당 1,066.54원에서 지난달 1,080.7원으로 상승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달러화 현물환 매도가 이어졌다"며 "일부 기업이 해외직접투자 대금을 지급한 영향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엔화 예금은 4억9천만 달러 감소한 51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엔화 예금 역시 원/엔 환율 상승에 따라 현물환 매도 물량이 나온 영향으로 분석된다. 원/엔 환율(하나은행 고시 기준) 역시 1월 평균 100엔당 960.93원에서 2월 999.76원으로 올랐다.

위안화 예금은 4천만 달러 줄어든 10억6천만 달러로 나타났다.

반면 유로화 예금(35억1천만 달러)은 1억2천만 달러 증가했고 영국 파운드화·호주 달러화 등 기타통화 예금(17억9천만 달러)도 8천만 달러 늘었다.

은행별로는 국내 은행 외화예금이 679억5천만 달러로 16억5천만 달러 감소했다. 반면 외국은행의 국내 지점은 130억1천만 달러로 7억1천만 달러 증가했다.

기업예금(653억7천만 달러), 개인예금(155억9천만 달러)은 각각 3억6천만 달러, 5억8천만 달러 감소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