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벤처 신데렐라서 사기꾼으로…테라노스 창업주 몰락

美테라노스 창업주 몰락…실리콘밸리 신데렐라서 사기꾼으로
美테라노스 창업주 몰락…실리콘밸리 신데렐라서 사기꾼으로(뉴욕 AP=연합뉴스) 미국 바이오 벤처기업 테라노스의 창업주 엘리자베스 홈스가 2015년 11월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포춘 글로벌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14일(현지시간) 테라노스와 홈스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실리콘밸리의 신데렐라로 떠올랐던 홈스가 허위기술을 내세운 사기꾼이었다며 홈즈는 테라노스의 의결권을 박탈당하고 벌금 50만 달러(약 5억3천만 원)를 내게 되며 10년간 어떤 상장사의 관리자도 못된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SEC "투자자 속여 투자금 사기"…벌금 5억원 등 합의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실리콘밸리의 신데렐라로 떠올랐던 벤처 기업인이 알고 보니 허위 기술을 내세운 사기꾼이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업계에서 10년간 퇴출 당하게 됐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바이오 벤처 기업 테라노스(Theranos)와 창업주 엘리자베스 홈스를 상대로 주식 사기 혐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처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 합의에 따르면 홈즈는 테라노스 의결권이 박탈되고, 10년간 어떤 상장사에서도 관리자가 되지 못하며, 벌금 50만 달러(약 5억3천만 원)를 내게 된다.

SEC는 2016년부터 테라노스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왔으며, 허위 기술로 투자자들을 속여 7억 달러(약 7천500억 원) 이상을 끌어모은 것으로 보고 있다.

홈스와 테라노스 측은 혐의에 대해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홈스는 "SEC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올해 34살인 홈스는 19살 나이에 스탠퍼드대를 중퇴하고 테라노스를 창업해 몇 방울의 피만으로도 질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단숨에 바이오 천재로 떠올랐다.

특히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 벤처 업계 큰손인 팀 드레이퍼 등이 줄줄이 뭉칫돈을 투자했고, 미국 전 국무장관인 조지 슐츠 등이 이사로 영입되면서 일약 실리콘밸리 신화로 부상했다.

홈스는 특히 거침 없는 언변과 목이 올라온 검은 티를 즐겨입는 모습을 보여 세간에서는 '여성 스티브 잡스'로도 회자됐다.

그러나 2015년 10월 WSJ이 테라노스 기술의 유효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을 시작으로 투자 사기 의혹이 증폭되면서 검찰 수사에 이어 보건 및 금융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테라노스 기업 가치는 한때 90억 달러(9조6천억 원)까지 치솟았으나 현재 연구소 폐쇄, 투자자 소송 등에 직면했다.

미국 바이오 벤처 기업 테라노스(Theranos) 창업주 엘리자베스 홈스
미국 바이오 벤처 기업 테라노스(Theranos) 창업주 엘리자베스 홈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0: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