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업 미래 6차산업·청년 창업에 달렸다…경북도 3천600억 투입

6차산업 페스티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농업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6차 산업화와 청년 창업 육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위해 15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농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6차산업 현장혁명 계획안 설명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6차 산업 활성화로 일자리와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청년 6차산업 창업을 유도해 농촌 활력을 되찾는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도는 6차산업 기반 조성과 산업화 촉진을 위해 2022년까지 3천600억원을 들여 청년 2천명이 농촌에서 창업하도록 돕고 6차산업 선도모델 300곳, 융복합지구 10곳을 키울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6차산업 지원조례 제정, 활성화 포럼 발족 등 기반을 마련하고 지원센터와 전담부서도 신설했다.

청년 창업센터 등 지원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 같은 기반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6차산업 조기 확산을 위한 지원에 집중하고 정책설명회, 전문가 포럼·세미나 등으로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정책을 보완한다.

김주령 농축산유통국장은 "고령화로 활력을 잃어가는 농촌과 농업 미래를 위해 청년 유입과 6차 산업화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0: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