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투에 휘청였던 민주, 다시 선거모드로…내일 공관위 구성완료

'안희정 쇼크'에 이은 미투 직격탄에 중단됐던 선거준비 정상화
미투 추가 불똥 가능성에 선거대책본부 출범에는 일단 신중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을 앞두고 돌출됐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이 다소 잦아들자 공천심사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5일 민주당을 강타한 '안희정 쇼크'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지방선거 준비를 다시 정상화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16일 최고위원회에서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 및 전략공천위원회 위원 임명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은 정성호 김경협 의원을 각각 공관위 위원장, 부위원장으로 임명했지만, 위원 선임은 완료하지 못했다. 전략공천위 역시 위원장으로 심재권 의원만 임명된 상태다.

당 핵심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관위 및 전략공천위 구성을 내일까지 마무리할 것"이라면서 "미투 파문으로 2주간 중단됐던 지방선거 준비를 정상화해 이제는 공식 기구가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위원장을 포함해 20명 내외로 구성되는 공관위는 공직 후보자를 단수 추천할지와 경선을 진행할지를 비롯해 광역단체장 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공천문제를 관리·감독하는 역할을 한다.

전략공천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15명 이내로 구성되며 전략선거구 및 전략 후보자 공천문제를 심사해 당 대표에 보고하게 돼 있다.

민주당은 공관위 등의 구성이 완료되면 내주 1차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공천심사 체제에 들어간다.

공관위는 우선 광역단체장의 세부 경선 방식과 일정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경선에 참여할 권리당원(당비납부 당원)이 이달말 확정되는 만큼 경선은 내달 초부터 다음 달 초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광주 등 후보간 경쟁 과열이 우려되는 지역의 경선을 먼저 배치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이 이처럼 선거준비를 다시 본격화한 것은 '안희정 쇼크' 이후 돌출됐던 민병두 의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의 문제가 정리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민 의원의 경우 당의 만류에도 의원직 사직서를 국회에 제출한 상태이며 불륜 의혹 등에 휩싸인 박 전 대변인은 당의 권고에 따라 충남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놨다.

이와 함께 서울시장에 출마한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반박하면서 민주당 복당을 추진하고 있으나 민주당 지도부는 지방선거전에는 복당을 불허하는 것으로 처리 방향을 잡은 분위기다.

나아가 민주당이 원내 1당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현역 국회의원의 선거 출마를 자제한 가운데 김영춘 이개호 의원이 당의 권고에 따라 지방선거 불출마를 결정한 것도 본격적인 공천심사가 가능해진 배경이다.

다만 민주당은 지방선거기획단을 선거대책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본격적인 선거 캠페인에 나서는 것에는 아직은 신중한 기류다. 미투 운동의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만큼 그런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다른 당 핵심관계자는 "선거대책본부 구성방안은 사실 마무리돼 있다"면서 "언제 띄워야 하는지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