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성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AI 확진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지난 13일 충북 음성군 소이면의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인됐다.

15일 충북도 AI 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해당 오리농장에서 검출된 바이러스를 정밀검사한 결과 H5N6형 고병원성 AI로 최종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자 전날 해당 농장 오리 9천640마리와 3㎞ 반경 내에 있는 농장의 메추리 3만2천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했다.

또 역학 관련 시설 18곳에 대해 이동제한 조처 후 긴급검사를 한 결과 현재 가금류 사육이 이뤄지고 있는 12곳의 임상 및 간이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10㎞ 방역대 내에 있는 가금 농장 25곳도 일제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첫 감염 농장의 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음성 판정이 나온 역학 관련 시설에 대해서는 최대 잠복 기간인 21일 동안 예찰 및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방역당국은 충북 내 오리농가 68곳에 대해서도 정밀검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음성군 내에서 사육되는 전체 가금류는 7일간 제한적 이동중지 조처가 내려졌다.

10km 방역대에 속하는 가금 농장은 개별통제가 강화된다.

산란계·종오리·육용오리 등 모든 농장의 방역 강화를 위해 19곳의 통제초소와 1곳의 거점소독소가 확대 운영된다.

충북도 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다음 주까지를 AI 추가 발생 여부의 고비로 보고 지역별, 농장별 차단대책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가금 농가에서는 농가 간 모임을 금하고, 방역수칙과 출입차량·사람 통제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