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미국 이번엔 '신문 종이 분쟁'…미 상무부 28% 관세 결정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국제 교역에서 미국의 보호주의 공세가 드센 가운데 미국 상무부가 신문 용지 재료인 캐나다산 갱지에 대규모 관세 부과 판정을 내려 양국 간 새로운 분쟁으로 떠올랐다.

14일(현지시간) 글로브앤드메일 지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캐나다산 수입 신문용지에 상계 및 반덤핑 관세 28.25%를 부과키로 예비 판정을 내렸다.

미 상무부는 미국 제지업체 노스퍼시픽페이퍼 사의 요청에 따라 캐나다 업체들의 보조금 및 덤핑 수출 실태를 조사, 지난 1월 평균 6.53%의 상계 관세 부과를 한 데 이어 전날 22.16%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키로 했다.

이에 따라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 캐이털리스트 제지사를 비롯해 온타리오 및 퀘벡 주의 캐나다 제지업체 20여 곳이 타격을 입게 됐다.

또 미국의 신문업계도 수입 용지의 가격 상승으로 인쇄 매체로서의 경영난이 가중돼 발행 부수나 인쇄 분량을 줄여야 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글로브지는 전했다.

미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지난해 캐나다 항공기 제조업체 봄바디어에 300%의 '관세 폭탄'을 부과키로 해 양국 간 첨예한 무역 분쟁을 일으킨 데 이어 나온 조치다.

또 최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재협상이 난항을 겪는 데다 철강 관세 파동이 이는 등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의 공세적인 무역 정책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캐나다의 대미 신문용 갱지 수출 규모는 미화 12억7천만 달러(약 1조4천억 원)에 달한다.

캐나다산림산업협회의 데릭 나이버 회장은 이날 미국의 관세 부과가 "전적으로 부당하다"며 "양국의 제지업계 근로자들과 유관 산업에 공히 큰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과 짐 카 자원부 장관은 미 상무부 조치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어떠한 관세도 미국 신문업계, 특히 소도시 지역 업체들에 직접적이고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나아가 미국 출판업계의 일자리 상실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뉴욕타임스 지 본사 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타임스 지 본사 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