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정훈·장만채 출마 선언…민주당 전남지사 경선 레이스 점화

신정훈 "'문재인 핫라인' 돼 전남도민 생각 제대로 전달"
장만채 "사람, 자연, 미래 살아 숨 쉬는 역동하는 전남 가꾸겠다"

출마 회견하는 신정훈
출마 회견하는 신정훈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신정훈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장만채 전 전남 교육감이 나란히 출마를 선언해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경선 레이스의 불을 댕겼다.

신 전 비서관은 15일 오전 10시 전남도의회 초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새로운 전남을 만들기 위한 도전을 시작한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신 전 비서관은 "더는 전남은 전통적인 야당의 본고장이 아니라 촛불과 함께 정의로운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문재인 정부를 만들어 낸 당당한 집권세력이자 운명의 개척자"라며 "이제는 본격적 지방정부 시대를 맞아 문재인 정부의 가치, 철학, 정책을 실천할 수 있는 핫라인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를 나서면서 대통령님을 찾아뵙고, 힘든 시기에 소임을 다하지 못하고 떠나는데 송구스러운 말씀을 드렸다"며 "뜻밖에도 환한 모습으로 '모두에게 시대에 따라 해야 할 일이 있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따뜻한 모습으로 환송해 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신정훈이 해야 할 일은 '문재인의 핫라인'이 돼 전남도민의 생각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라며 한전 공대 설립과 에너지 밸리 조성의 속도감 있는 추진 등 지역 공약을 제시했다.

출마 회견하는 장만채
출마 회견하는 장만채

장만채 전 교육감도 곧이어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사람과 자연, 미래가 함께 살아 숨 쉬는 역동하는 전남을 가꾸겠다"고 선언했다.

장 전 교육감은 "다도해 바다와 섬을 중심으로 매력적인 자연과 다이내믹 레저가 어우러진 명품 관광을 만들어내겠다"며 "농·축·수산물도 통합·체계적으로 관리해 '숨 쉬는 땅, 누구나 살고 싶은 부자 농어촌'을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역 교육 수장 출신으로 인재 육성에 방점을 찍은 그는 "과학, 기술, 문명의 진화를 이끄는 중심에는 항상 사람이 있다"며 "젊고 유능한 창의적 인재를 지속해서 키워낼 수 있도록 행정과 교육의 조화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장 전 교육감은 민주당 중앙당에 입당 원서를 제출하는 등 입당 절차를 거친 뒤 경선에 뛰어든다.

본격 경쟁의 막이 열린 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은 출마를 위해 장관직에서 물러난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일찌감치 표밭을 다져온 노관규 전 순천시장을 포함해 4파전 구도로 굳어졌다.

민주당 경선 도전이 점쳐졌던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꿈을 잠시 내려놓겠다"며 출마 뜻을 접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