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재생 지역 역량 강화' 도시재생대학 전국 50곳 설치

도시재생(CG)  [연합뉴스TV 제공]
도시재생(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지역주민이 도시재생을 주도할 수 있도록 지역의 역량을 강화하고 관련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지역주민 주도 도시재생 뉴딜 거버넌스' 방안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도시재생대학을 도시재생이 필요한 기초 지방자치단체 50곳 이상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도시재생대학은 지역주민 대상 교육과 전문가 양성교육 등 대상별로 차별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지자체가 프로그램을 마련해 도시재생지원센터 또는 지역 소재 교육기관 등에 위탁 운영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국토부는 표준 교육 프로그램을 지자체에 배포해 교육과정 기획에 도움을 주고,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발굴해 다른 지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최대 1천만원 규모의 교육예산을 지원하고, 도시재생대학 운영 여부를 뉴딜사업 선정 평가 항목에도 반영할 방침이다.

도시재생대학이 활성화되면 주민이 직접 지역의 문제를 진단해 도시재생 계획을 수립·실천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화 모델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뉴딜 정책의 비전과 목표, 방향 등을 일관되게 공유할 필요성이 높은 공무원과 총괄 코디네이터 등에 대한 교육과정을 다음달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하는 도시재생지원센터에 대한 지원도 강화된다.

이달 중 도시재생 사업시행 가이드라인을 개정해 도시재생지원센터에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4대 보험 적용을 권고하는 등 센터 직원의 처우도 개선한다.

각급 도시재생지원센터(광역·기초·현장)의 역할을 명확히 규정하고 센터 직원 채용기준도 정비할 계획이다.

현재 7개 시와 2개 도에만 설치된 광역 도시재생지원센터를 17개 시·도 전체에 설치한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지역 행정이 원활하게 구성되고 운영될 수 있도록 각 주체가 상호 교류하고 소통하는 통로인 '도시재생협치포럼'을 창립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