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정관리 위기' 금호타이어, 사원·가족에 현황 설명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법정관리 위기에 놓인 금호타이어[073240]가 사원과 사원 가족들을 대상으로 현 상황을 설명하고 의견을 듣는다.

사실상 중국 '더블스타'로의 매각에 반대하는 사원들과 가족에게 '경영정상화를 위해 매각 외 달리 뾰족한 방법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협조를 호소하는 자리로 해석된다.

금호타이어는 경영정상화를 주제로 '사원 및 가족 대상 설명회'를 15일 광주공장, 16일 곡성공장에서 각각 진행한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경영정상화 방안과 해외 매각을 두고 노동조합과 채권단의 갈등이 심해지고, 채권단이 예고한 시한(이달 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현재 회사가 처한 상황을 전체 사원과 가족들에게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해 실질적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금호타이어에 노사가 합의한 경영정상화 계획(자구안) 이행 합의서를 이달 말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시한을 넘기면 해외매각 기회가 사라지고 결국 법정관리 외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번 설명회에는 금호타이어 경영진과 채권단, 실사를 진행한 회계법인 관계자 등이 참여해 실사 결과와 채권단과 정부의 입장, 법정관리시 예상 상황 등을 자세히 설명하고 사원과 가족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백훈선 금호타이어 노사협력담당 상무는 "채권단이 예고한 시한은 다가오지만 구성원의 생존을 위한 실질적 대안은 전혀 찾지 못한 상황이어서 안타까운 마음에 설명회를 마련했다"며 "장기간 경영 불확실성과 갈등 탓에 법정관리와 관계없이 회사가 고사(枯死)할 지경인 만큼, 사원과 가족들에게 직접 상황을 설명하고 의견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1: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