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사령탑이 꼽은 우승 후보는…"막판 6연승한 SK"

6개 사령탑 가운데 3명이 'SK 우승' 점쳐

각오 밝히는 문경은 감독
각오 밝히는 문경은 감독(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5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SK 문경은 감독이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8.3.1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정규리그 막판 분위기가 좋은 SK가 유리하지 않을까요."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6강 사령탑의 절반은 강력한 우승 후보로 서울 SK를 꼽았다.

올해 '봄 농구'에 참가한 원주 DB, 서울 SK, 전주 KCC,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인삼공사, 인천 전자랜드의 감독은 1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자기 팀을 뺀 유력한 우승 후보'를 꼽아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3명의 감독이 SK에 표를 던졌다.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정규리그 600승의 위업을 달성한 울산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지금 분위기로 봐서는 그래도 SK가 가장 가깝지 않을까 한다"라고 운을 뗐다.

유 감독은 그러나 "'우리는 뺀다'는 전제다. 현대모비스를 포함하면 당연히 우승은 우리의 것"이라고 웃음을 지었다.

유 감독의 말에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도 거들었다. 유 감독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 분위기만 잘 이어가면 SK가 우승할 공산이 크다"라고 말했다.

이상범 감독 대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DB의 '레전드' 김주성은 "6라운드 막판 6연승한 SK가 우승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의견을 내놨다.

'우승컵은 우리 것'
'우승컵은 우리 것'(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5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KCC 하승진(오른쪽부터), 전자랜드 박찬희, 현대모비스 양동근, SK 김선형, DB 두경민, KGC 오세근이 우승컵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8.3.15
hama@yna.co.kr

다른 세 팀으로부터 우승 후보로 지목받은 SK의 문경은 손사래를 쳤지만, 함박웃음과 함께 내심 기분 좋은 표정을 지었다.

문 감독은 "올 시즌은 플레이오프에 오른 6개 팀이 절대 강자와 절대 약자 없이 어느 팀이 우승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팽팽했다"라며 "제 생각에는 경험이 많은 현대모비스가 우승할 것 같다"고 살짝 힘을 뺐다.

전주 KCC의 추승균 감독도 현대모비스의 우승을 점친 가운데 안양 KGC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은 멤버가 좋은 KCC의 우승을 내다봤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12: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