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 다녀온 체코 변호사, 韓대사관에 선물 맡긴 사연은

스마트폰 찾아준 경찰관·대신 신고해준 식당주인 등에 사의 표해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때 방한했던 체코 국적의 한 중년 남성이 자신에게 잊지 못할 도움을 준 한국 경찰관 등에게 전해달라며 체코 주재 한국 대사관에 선물과 감사 편지를 맡겼다.

23일 외교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체코 아이스하키 협회 임원인 변호사 마르틴 클림플 씨는 지난달 15일 한국-체코의 남자 아이스하키 경기 관전을 위해 평창에서 강릉으로 이동하던 중 스마트폰을 택시에 두고 내렸다.

변호사로서 자신의 업무 관련 정보와 일정 등을 저장해 두었기에 값으로 따지기 어려운 소중한 물건이었다.

절박해진 클림플 씨는 강릉시 소재 한 식당에서 주인에게 자신의 사정을 토로했다. 그러자 식당 주인의 부인이 경찰에 알렸고, 결국 강릉 경찰서 북부 지구대 이대동 경위 등이 출동해 2시간여 탐색 끝에 스마트폰을 찾아줬다. 이 경위 등은 식당 앞에 주차된 다른 차량의 블랙박스에 찍힌 택시 영상을 단서 삼아 택시회사 등을 상대로 수소문한 끝에 스마트폰을 찾아준 뒤 경기장까지 클림플 씨를 태워줬다.

이후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며 이 경위의 신원을 적어간 클림플 씨는 귀국후 21일(현지시간) 문승현 주체코 대사에게 이 경위 등에게 전해달라며 아이스하키 유니폼 등 선물과 편지를 맡겼다. 체코 외무장관을 지낸 클림플 씨 친구가 마침 문 대사와 아는 사이여서 두 사람을 연결했다.

문 대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클림플 씨는 분실물을 그런 식으로 찾는 건 서구 국가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일이라면서 한국인들의 각별한 호의를 느끼는 기회가 됐다며 고마워했다"고 소개했다.

또 이대동 경위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그분이 기뻐한다니 흐뭇하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주체코대사관에서 발송한 선물이 도착하는 대로 이 경위와 신고자 등에게 클림플 씨의 선물과 감사 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각 영역에서 최선을 다해준 우리 국민 덕분에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렀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때 방한했던 체코 국적의 변호사 마르틴 클림플 씨가 방한 중 잃어버렸던 스마트폰을 찾아준 한국 경찰관 등에게 보내는 감사 편지와 선물을 최근 주 체코 한국대사관에 맡겼다.
사진은 클림플 씨가 지난달 평창올림픽 경기를 관전하는 모습이다. 2018.3.23 [마르틴 클림플 씨 제공=연합뉴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23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