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위터 CEO "비트코인 10년 내 글로벌 단일 통화될 것"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비트코인의 미래'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트위터의 잭 도시 최고경영자(CEO)는 22일 비트코인이 결국 모든 통화를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잭 도시 트위터 CEO [DPA=연합뉴스]
잭 도시 트위터 CEO [DPA=연합뉴스]

도시 CEO는 영국 일간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세계는 궁극적으로 단일 통화를 갖게 될 것이며, 인터넷도 단일 통화를 가질 것"이라면서 "나는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되기까지는) 아마 10년이 채 걸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현재 9천 달러 선으로 지난해 최고 가격인 2만 달러를 크게 밑돌고 있다.

앞서 도시 CEO는 지난 1월 말 자신이 창업한 온라인 결제 서비스 기업 '스퀘어 캐시'를 통해 비트코인 거래를 시작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에도 "우리는 비트코인이 더 큰 금융적 접근을 위한 장기적인 방안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는 비트코인 관련 스타트업 '라이트닝랩스'에 250만 달러(26억8천만 원)를 투자했다.

경제전문지 포천은 "미국 규제 당국은 비트코인을 통화로 보지 않고 있으며 골드만 삭스 등 권위 있는 금융기관도 비트코인이 미래의 통화가 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주장한다"면서 비트코인을 보는 시각차가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골드만 삭스의 글로벌 투자 연구책임자인 스티브 스트롱진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궁극적으로 새로운 가상 화폐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23 06: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