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벵갈리 시민권 요구가 문제" 인종청소 '본색' 드러낸 미얀마군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70만 명에 달하는 국경 이탈 난민을 유발해 '인종청소' 논란에 휩싸인 미얀마군의 최고 사령관이 그 책임을 로힝야족에게 떠넘기는 발언을 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2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 사령관은 전날 카친 주(州) 푸타오에서 진행된 군 행사에서 "벵갈리들은 그 특성이나 문화면에서 미얀마의 민족성과 겹치는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벵갈리란 벵골지역 주민을 일컫는 말로 미얀마에서는 방글라데시 등지에서 유입된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불법 이민자로 낮춰 부를 때 사용한다.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은 "미얀마 라카인 주(州)의 긴장이 고조된 것은 벵갈리들이 시민권을 요구했기 때문"이라며 "미얀마군은 라카인주의 상황을 잘 모르는 국제사회의 억지 주장에 시달려왔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미얀마군은 벵갈리에 관한 조처를 법에 따라 집행해왔다"고 덧붙였다.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은 이 발언은 통해 수천 명이 목숨을 잃고 70만 명에 가까운 난민이 발생한 라카인주 사태의 책임을 불법 이민자 취급을 받는 로힝야족에게 돌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런 민 아웅 흘라잉 장군의 발언에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면서 "미얀마의 지도자들은 증오를 선동하는 자들에 대해 단합된 태도를 보이고 문화적 조화를 촉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로힝야족 난민이 안전한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귀환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은 오랜 세월 동족을 차별하고 박해한 미얀마를 상대로 항전을 선포하고 지난 2016년 10월과 지난해 8월 라카인주에서 경찰 초소 등을 습격했다.

미얀마군은 지난해 8월 습격사건 직후 ARSA를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토벌작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수천 명이 목숨을 잃었고 70만 명에 육박하는 로힝야족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대피했다.

난민들은 미얀마군과 불교도들이 반군이 아닌 양민을 학살하고 방화와 성폭행, 고문 등을 일삼으며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이를 '인종청소' 또는 국제 법정에서 다뤄질 수 있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로 규정하고, 관련자 처벌을 주장하지만, 미얀마군과 당국은 명백한 증거가 없다고 반박해왔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는 70만명에 육박하는 난민을 2년 내에 전원 본국으로 송환하기로 합의했지만, 난민들은 신변 안전과 시민권이 보장되지 않는 본국행을 거부하고 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27 11: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