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시 마라톤 강국…케냐 대구국제마라톤 남녀 동반 우승

남자 2·3위, 여자 3위도 케냐, 한국 안슬기 여자부 준우승

아브라함 킵툼 대구국제마라톤대회 우승
아브라함 킵툼 대구국제마라톤대회 우승(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인근에서 열린 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케냐 아브라함 킵툼이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18.4.1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마라톤 강국 케냐가 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 남녀부 우승을 차지하는 등 사실상 대회를 휩쓸었다.

1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을 출발해 시내 일원을 돌아오는 이 마라톤 대회에서 케냐 아브라함 킵툼 선수가 남자부 풀코스(42.195㎞)를 2시간 6분 29초로 주파, 국제 남자부 1위를 차지했다.

그의 기록은 2014년 예메인 트세게이(에티오피아) 선수가 세운 2시간 6분 51초를 앞선 대회 신기록이다.

2위와 3위도 같은 나라의 에반스 킵코에치 코리르(2시간 6분 35초)와 피터 키멜리 소메(2시간 6분 49초)가 차지했다.

여자부 역시 케냐의 자넷제라가트 로노 선수가 2시간 28분 1초로 우승했다.

한국의 안슬기 선수가 2시간 28분 17초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가운데 파멜라 젭코스게이 로티치(케냐) 선수가 2시간 28분 45초로 3위에 올랐다.

국내 엘리트 남자 부문에선 대구시청 소속 김기연 선수가 2시간 19분 3초로 우승했고, 여자 부문에선 SH공사 소속 안슬기 선수가 2시간 28분 17초로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는 1만5천여명의 마스터즈 선수와 12개국 140명의 정상급 선수가 참여했다.

참가자 중 최고령자는 염윤례(94)씨, 최연소자는 이시율(2) 어린이였다.

빠르게 달린다
빠르게 달린다(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일 오전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앞에서 열린 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엘리트 선수들이 출발하고 있다. 2018.4.1
함께 즐기는 마라톤 대회
함께 즐기는 마라톤 대회(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일 오전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앞에서 열린 2018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2018.4.1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01 17: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