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하원의원 3분의 1은 여성…"그래도 차별받은 적 있다"

성차별
성차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하원의원의 3분의 1 가량이 여성이지만 여전히 선거나 의회 활동 과정에서 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영국의 여론조사기관인 콤레스(ComRes)가 지난 1월 하원의원 15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여성 의원 중 55%는 "성별 때문에 다르게 대우를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희롱이나 성추행을 경험한 이들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를 포함해 노동당 의원 중 24%, 보수당 의원 중 21%는 성별에 따른 차별이 있다고 보고했다.

지역별로는 북부와 중부 잉글랜드 지역 의원들이 다른 지역에 비해 성별에 기반한 차별을 많이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영국 하원에는 3분의 1에 조금 못 미치는 208명의 여성 의원이 있다. 노동당의 여성 의원 비율은 45%로 보수당(21%)에 비해 두 배 이상 높다.

돈 버틀러 노동당 예비내각 여성평등부 장관은 "주변부의 배경을 가진 수많은 여성과 사람들을 가로막아온 장애물을 허물고 정치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갈 길이 멀다"면서 "여성 의원들이 당선된 뒤 겪은 불쾌한 모욕, 여성 혐오 등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그동안 더 많은 여성들이 정치계에 진출해야 하며. 소셜미디어 업체들은 여성의 공직 진출을 좌절시키는 온라인상의 모욕을 근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04 19: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