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시룡 "한반도 황새 복원 위해 남북 공조해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최근 해빙 무드를 맞은 남북관계에 발맞춰 한반도 황새 복원을 위해 남북이 공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시룡 전 황새생태연구원장.

박시룡(한국교원대 명예교수) 전 교원대 황새 생태연구원장은 국제적 멸종위기 1급 보호조류이자 천연기념물인 황새 1쌍을 북한에 기증하자는 내용의 제안서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과 통일부장관에게 냈다고 5일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제안서에서 "남한의 황새복원연구팀은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교원대에서 북한에 보낼 황새 84마리를 사육 관리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한국전쟁 이후 황새가 완전히 멸종돼 사육하는 개체도 전무한 실정인 반면 남한은 러시아 등지에서 황새를 들여와 교원대 84마리, 예산황새공원 73마리를 사육 중이고, 24마리는 자연 방사한 상태"라고 부연했다.

박 전 원장은 "북한의 조류학자들도 북한의 황새 야생 방사 프로젝트에 공감한 바 있다"며 "방사한 황새 24마리 중 18마리만 위치가 파악되는데, 나머지는 북한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점을 고려할 때 북한의 협조 없이는 황새 복원에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황새는 1971년 충북 음성에서 마지막 한 쌍 중 수컷이 산란 직후 밀렵꾼의 총에 맞아 죽은 뒤 자연 번식이 중단됐다. 이후 텃새였던 황새는 국내에서 자취를 감췄다.

교원대 황새 생태연구원은 1996년 러시아 아무르 강 유역에 서식하던 새끼 황새 암수 한 쌍을 들여와 황새 복원을 시작했고, 충남 예산군과 함께 2015년부터 번식한 황새의 자연 방사 작업을 하고 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05 16: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