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실도 부족한데"…초등돌봄 확대에 경기교육청 골머리

택지개발지구 돌봄 수요 급증세…"경기도 돌봄교실 모델 구상"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확대하겠다는 정부 계획에 경기도교육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한 초등학교 돌봄교실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초등학교 돌봄교실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화성시와 김포시 등 일부 지역은 대규모 택지지구 개발로 학령인구 유입이 활발한 상황이지만, 그에 비해 돌봄 수요를 충당할 유휴교실 등 학교 시설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9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초등학교에 설치된 돌봄교실은 올해 3월 기준 1천271개교 2천900실이다.

정원은 학급당 20~22명으로, 현재 보살핌을 받는 학생은 모두 5만9천410명이다. 교실 부족 등으로 대기 중인 학생은 3천918명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그동안 "학교는 보육기관이 아니다"라며 학교 내 초등돌봄교실 확대 금지 원칙을 세워왔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관련 예산을 동결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경기도 신도시를 중심으로 돌봄 수요가 커지는 데 비해 수용 인원은 한계가 있어 학생과 학부모들의 고충이 날로 심해지자 올해 초등 돌봄교실 239실을 확대 지정했다.

그럼에도 돌봄교실 수요는 더욱 커질 것이 뻔한 상황이다.

실제 경기도 초등학교의 올해 1학기 본편성 결과 동탄신도시가 들어선 화성시는학급 수가 166실 증가했는데도 학급당 학생 수는 오히려 0.6명 늘었다.

택지개발이 활발한 김포시도 학급 수가 92개실 늘었음에도 학급당 인원은 0.4명 증가했다. 광주시와 하남시 학생 수는 전년도보다 1천200~2천여명 많아졌다.

앞으로 이들 지역 초등학생 수는 더 증가할 전망이다.

경기도 시·군별 장래인구 추계보고서에 따르면 2035년 화성시 초등학교 학령인구는 현재(2015년 기준)보다 1만7천여명(37%) 많아진다. 김포도 9천500여명(40%), 광주는 3천400여명(19%), 하남은 8천300여명(99%)이 늘어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도교육청 입장에선 돌봄을 위한 물리적 공간인 교실을 확보하는 게 가장 큰 문제다.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한세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수업 외에 다른 용도로 전환이 가능한 도내 초등학교 유휴교실은 1천756실이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이런 유휴교실을 가진 학교는 택지개발지구가 아닌 대부분 농산어촌에 있어 돌봄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이 될 수 없다고 토로한다.

온종일 돌봄 정책 간담회 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교육청 업무 담당자는 "택지개발지구에 있는 돌봄교실 상당수가 전용교실이 아닌 교실과 공동으로 사용하는 '겸용교실'이다 보니 학교로서는 학부모 상담이나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경기도는 지역 간 인구 불균형 문제를 안고 있는 만큼 돌봄교실을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구축할 수 있을지, 학교 부담은 어떻게 감소해나갈 것인지 등을 고민해 경기도만의 돌봄교실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4일 맞벌이 부부 등의 초등학생 자녀 양육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1조원 이상을 들여 학교와 지역 돌봄시설 이용 가능 인원을 20만명 늘린다는 내용의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운영계획'을 발표했다.

학교돌봄과 마을돌봄 이용 가능 인원을 각 10만명씩 20만명 늘려 2022년까지 53만명을 돌볼 시설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09 08: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