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호암상' 수상자에 오희·박남규·고규영 교수

예술상 성악가 연광철·봉사상 강칼라 수녀…6월 1일 시상식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은 10일 오희(49) 미국 예일대 석좌교수 등 5명을 '제28회 호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의 오 석좌교수를 비롯해 공학상 박남규(58) 성균관대 교수, 의학상 고규영(61) KAIST 특훈교수, 예술상 연광철(53) 성악가, 사회봉사상 강칼라(75) 수녀 등이다.

시상식은 오는 6월 1일 호암아트홀에서 열리며, 각 수상자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을 받는다.

이번 수상자들은 노벨상 수상자인 팀 헌트, 댄 셰흐트만 박사 등 국내외 저명 학자와 전문가 38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와 국제적 명성을 가진 해외 석학자문단 36명의 검증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확정됐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과학상을 받은 오 교수는 '아폴로니우스의 원 채우기'에 관한 수학계의 오랜 난제를 해결한 인물로, 2015년 한국인 최초로 미국 수학회로부터 '새터상'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미국 '구겐하임 펠로우'로 선정됐다.

박 교수는 실리콘 소재 태양전지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고체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차세대 태양광 발전 연구 분야에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고 교수는 인간 장기의 모세혈관과 림프관의 숨겨진 특성을 규명해 관련 신약 개발의 토대를 마련하는 등 암 혈관 생성에 관한 국제적 명성을 가진 전문가로 유명하다.

연 씨는 세계적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로부터 '차세대 가장 주목해야 할 베이스'라는 찬사를 받으며 유럽 무대에 데뷔한 이후 25년간 세계의 주요 오페라 무대를 누벼 온 정상급 베이스 오페라 가수다.

'푸른 눈의 천사'로 불리는 강 수녀는 1968년 우리나라로 건너온 이탈리아 시골 출신의 수녀로, 한센인을 보살피는 데 평생을 바쳐온 인물이다.

호암재단은 6월 호암상 시상식을 전후로 국내 전문 연구가를 위한 '제6회 호암포럼', 청소년을 위한 '호암상 수상기념 강연회'와 '노벨상 및 호암상 수상자 합동 청소년 강연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호암상은 삼성그룹 창업자인 호암(湖巖) 이병철 전 회장의 뜻을 기려 이건희 삼성 회장이 지난 1990년 제정한 상으로, 올해까지 총 143명의 수상자가 244억 원의 상금을 받았다.

'제28회 호암상' 과학상 수상자 오희(49) 미국 예일대 석좌교수. [호암재단 제공=연합뉴스]
'제28회 호암상' 공학상 수상자 박남규(58) 성균관대 교수. [호암재단 제공=연합뉴스]
'제28회 호암상' 의학상 수상자 고규영(61) KAIST 특훈교수. [호암재단 제공=연합뉴스]
'제28회 호암상' 예술상 수상자 연광철(53) 성악가. [호암재단 제공=연합뉴스]
'제28회 호암상' 사회봉사상 수상자 강칼라(75) 수녀. [호암재단 제공=연합뉴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0 10: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