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하거나, 분노하거나…범죄 스릴러 '나를 기억해'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편하거나, 분노하거나…범죄 스릴러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나를 기억해'는 한 여고생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채팅으로 만난 남학생과 데이트를 하던 여고생은 남학생이 건넨 음료수를 먹고 정신을 잃은 뒤 윤간을 당한다. 범죄 동영상은 온라인에 퍼지고, 범행에 가담했던 가해자들은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않는다.

그 사건이 벌어진 지 14년 후. 그 여고생은 이름을 바꾸고 여교사 서린(이유영)이 됐다. 결혼을 앞둔 서린은 교무실 책상 위에 누군가 올려둔 커피를 마신다. 그 뒤 의식을 잃고, 다음날 '마스터'라는 정체불명의 사람으로부터 사진 한 장을 전송받는다. 그 사진에는 셔츠가 풀어헤쳐 진 채 의자에 앉아있는 자신이 담겨있다.

서린은 다른 여학생도 비슷한 일을 겪자, 14년 전 자신의 사건을 수사했던 전직 형사 오국철(김희원)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나를 기억해'는 청소년 성범죄와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를 다룬다. 한때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됐던 음란사이트의 실명이 등장하고, 몰래카메라 제작과 음란물 유통의 실태 등이 담긴다. 지금도 만연한 범죄들이고, 누구나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심각성은 더 크게 다가온다.

영화는 성범죄 피해자의 아픔과 트라우마, 그리고 이들을 보는 사회적 편견을 담는다. 서린은 자신과 비슷한 일을 겪은 여고생이 "선생님이 제 입장이라면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묻자 "숨거나 자신을 부정할 것"이라고 답한다. 서린의 약혼자는 제자를 걱정하는 서린에게 "계집애가 얼마나 생각이 없었으면 그런 동영상에 찍히느냐"고 오히려 타박한다.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영화는 범인을 찾는 묘미와 반전의 재미를 살리기 위해 잔혹한 범죄를 있는 그대로 묘사하면서 출발한다. 범죄 장면이 주는 충격은 꽤 오래 남는다. 청소년들의 이야기라 더욱 그렇다. 영화를 보는 내내 긴장과 스릴보다는 범죄의 잔상이 주는 불쾌함과 싸워야 한다. 자녀를 둔 학부모와 여성 관객이라면 더욱더 불편함을 느낄 법하다.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할만한 몇 차례의 반전이 등장한다. 하지만 재미를 느끼기에는 이미 진이 빠진다. 청소년 범죄를 다뤘지만,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이다. 결국, 어른들이 보고 느껴야 할 영화라는 의미다.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배우 이유영이 불안에 떨면서도 사건의 파헤치는 여교사 서린 역을 소화해냈다. 이유영이 내면 연기에 치중했다면, 김희원은 베테랑 형사 역을 맡아 극의 강약을 조절해준다. 이외에 두 얼굴을 지닌 학급 반장 동진 역의 이학주, 서린과 비슷한 일을 겪는 여고생 세정 역의 오하늬 등 신인 연기자들의 연기가 인상적이다. '숨바꼭질'을 연출한 이한욱 감독의 신작이다. 4월 19일 개봉.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나를 기억해'
'나를 기억해'[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5 14: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