즈나이더, 지휘자로 한국 무대 데뷔…문태국·이지윤 협연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즈나이더, 지휘자로 한국 무대 데뷔…문태국·이지윤 협연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겸 지휘자로 활동 중인 니콜라이 즈나이더 [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니콜라이 즈나이더(43)가 지휘자로 한국 무대에 데뷔한다.

즈나이더는 오는 20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 21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한다.

지휘자 겸 솔리스트로 활약 중인 즈나이더는 2009년 바이올린 협연자로 내한한 적 있지만, 지휘자로서 한국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2010년부터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수석 객원지휘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스웨덴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수석 객원지휘자를 지낸 바 있다.

그는 이번 내한 무대에서 바그너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3막 전주곡, 슈만 첼로협주곡(20일 공연),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21일 공연), 베를리오즈 환상 교향곡을 연주한다.

협연자로 첼리스트 문태국과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이 참여한다.

문태국은 2014년 파블로 카살스 국제 첼로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하며 '첼로 신성'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이지윤은 세계적 지휘자인 다니엘 바렌보임이 이끄는 독일 명문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의 최연소 악장으로 활동 중이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6 11: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