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약물-약물간, 약물-음식간 '궁합'보는 AI 시스템 '딥DDI' 개발

정확도 92.4%…KAIST 연구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 게재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약물과 약물, 약물과 음식 사이의 '궁합'을 인공지능(AI)으로 예측하는 시스템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진이 개발했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김현욱 교수 연구팀은 이런 기능을 가진 '딥DDI' 시스템을 개발해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온라인으로 16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인공지능 기반기술의 하나인 '딥러닝'을 활용해 한 약물의 효과가 다른 물질(약물, 음식, 건강보조제 등)에 의해 변화하는 '약물 상호작용'을 예측했다.

약물의 화학적 구조 정보만을 이용해 86종의 약리 상호작용 방식을 점검하는 분석이 이뤄졌으며, 2천159개 약물과 1천523개 음식 성분을 이용해 약물 상호작용 19만2천284건을 점검한 결과 예측의 정확도가 92.4%였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예를 들어 두 약물 A, B가 있다고 하면 딥DDI는 상호작용에 대한 예측 결과를 "약물 A를 약물 B와 함께 복용 시, 약물 B의 약물 대사가 감소 될 수 있다" 등 사람이 이해할 수 있는 문장으로 출력한다.

두 약물을 함께 복용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유해 반응의 원인, 보고된 인체 부작용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대체 약물, 특정 약물의 약효를 떨어뜨릴 수 있는 음식이나 성분 등도 예측할 수 있다.

이상엽 특훈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정밀의료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기술을 개발한 것"이라며 "복합 투여되는 약물들의 부작용을 낮춰 효과적인 약물치료 전략을 제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기정통부의'바이오리파이너리(Bio-Refinery)를 위한 시스템 대사공학 연구'와 KAIST의 '제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플래그십 이니셔티브 연구'의 지원을 받았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04: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