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댓글조작' 드루킹 만남부터 청탁까지 상세 해명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경수, '댓글조작' 드루킹 만남부터 청탁까지 상세 해명

"자발적 지지단체로 文대통령엔 보고 안 해…대선 후 안희정측에 소개"
"오사카총영사 인사추천, 靑에 전달…어렵다고 하자 위협해 황당"

적극 답변하는 김경수 의원
적극 답변하는 김경수 의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4.1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동호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자당 당원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일각의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자청, 드루킹을 개인적으로 알게 된 경위부터 대선 경선 후 인사청탁 과정까지 상세하게 공개하며 논란 차단에 나섰다.

그러나 여권이 연루설을 일축하며 적극적으로 엄호했던 것과 달리 김 의원과 드루킹 사이 접촉면이 예상보다 넓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향후 검찰 수사와 맞물려 논란이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 "드루킹, 총선 직후 국회로 찾아와 첫 만남…文대통령엔 보고 안 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그가 '드루킹'으로 불리는 당원 김모씨를 처음 만난 것은 20대 총선 직후인 2016년 중반이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에 당선된지 조금 지난 뒤에 국회 의원회관으로 드루킹을 포함해 몇분이 찾아왔다"며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회원으로 온라인에서 활동하고, 오프라인에서 강연한다고 했다"고 떠올렸다.

당시 드루킹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우리 생각과 가장 비슷한 문재인 전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도와주고 싶고, 지지하겠다"면서 김 의원에게 강연을 요청했다.

당시 문 전 대표의 공보 업무를 맡아 일정을 내기 어려웠던 김 의원이 난색을 표하자 드루킹은 "파주에 사무실이 있는데 방문해줄 수 있느냐"고 거듭 요청했고, 이에 김 의원은 2016년 가을쯤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방문하기에 이른다.

김 의원은 "사무실에서 전문직종에 있다는 회원 7∼9면과 상견례를 했고, 자기들이 생각하는 경제민주화 공약을 대선 당선 후 실현해달라고 했다"며 "이후에도 경선이 시작되기 전 격려해달라고 해서 사무실을 한번 정도 더 갔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되면서 드루킹이 이끄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민주당 경선장에 찾아와 실제 지지활동을 하는 것을 보고 "열심히 하는구나 인식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다만 경선 과정에서 드루킹의 존재를 당시 문 후보에게 보고했는지 여부에 대해서 김 의원은 "자발적 지지모임이나 단체는 일일이 보고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답변하는 김경수 의원
답변하는 김경수 의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 후 대변인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왼쪽은 박범계 수석 대변인. 2018.4.16 jjaeck9@yna.co.kr

◇ 대선 직후 인사청탁…좌절되자 "우리가 등돌리면 어떻게 될지 보여줄것"

작년 5·9 대선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고 김 의원은 강연에 초청하고 싶다는 드루킹의 요청에 따라 그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측에 소개해주기도 했다.

대선이 끝나고 얼마 되지 않아 드루킹은 주변 인물들과 함께 김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로 찾아와 "인사 추천을 하고 싶다"며 본격적인 청탁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추천 시스템'이다. 좋은 분을 추천하면 전달하겠다"고 답했고, 그러자 드루킹은 자신의 카페 회원으로 알려진 인물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다.

김 의원은 "경력을 보니 대형 로펌에 있고, 유명 대학 졸업자기도 해서 이런 전문가라면 전달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며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사카 총영사의 자리는 일반적인 영사와 달리 규모도 크고, 정무·외교 경험이 있는 분이 가야하기 때문에 이 분은 어렵다는 연락을 받았고, 그대로 (드루킹에) 전달을 했는데, 문제는 그때부터였다"고 말했다.

인사 추천이 먹히지 않자 드루킹이 '가만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협박성의 태도로 심각한 불만을 표시하며 태도를 바꿨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이건 원칙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그랬는데, 드루킹은 '우리가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될지 보여줄 수 있다'는 반위협적 발언을 해 황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은 올해 2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왔다. 집요한 스타일이었다"며 "그가 돌아간 후 민정비서관에게 이런 상황이 있다고 전달을 했다. 거기까지가 드루킹과의 관계"라고 말했다.

입장 말하는 김경수 의원
입장 말하는 김경수 의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과 관련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4.16
jjaeck9@yna.co.kr

◇ 텔레그램 대화방은 삭제…"수많은 메시지 일일이 확인 어려워"

김 의원은 김 씨가 자신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가 담긴 대화방은 삭제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선거 당시 수많은 문자 메시지와 텔레그램의 각종 대화방을 그대로 두고는 정상적인 의정활동이 어려워서 선거 이후 정리를 했다"며 "대화방 삭제를 안하면 정신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거 당시에 대통령께 연락이 안 되니까 드루킹 뿐 아니라 수많은 사람이 저한테 메신저를 보냈다"며 "수많은 메신저나 문자를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 씨가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의도와 관련해선 "제 기억에는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약속을 했고, 자기들이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에서 이런저런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 보낸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텔레그램 메시지와 관련해) 나오는 얘기들은 제가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어렵다"며 "오히려 경찰이 갖고 있는 텔레그램 관련 자료가 있으니까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6 19: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