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 많다" 중견기업 회장 조카 행세하며 사기 친 모자 덜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중견 기업 회장의 조카 행세를 하며 3억 원대 사기를 친 모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사기혐의로 A(58)씨와 두 아들 B(30)씨, C(27)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2월 부동산업을 하는 D(47)씨 부부가 투자금을 구하는 것을 알고 접근해 "모친이 중견 건설사 회장의 누나로 돈이 많다. 선이자 명목으로 돈을 주면 모친에게 투자금을 받아 빌려주겠다"고 속인 뒤 석 달간 8회에 걸쳐 선이자 명목으로 2억5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아들 2명과 함께 D씨의 부인에게 접근해 "당신이 운영하는 식당을 인수하겠다"면서 "그런데 아들이 급하게 갚아야 할 돈이 있으니 먼저 돈을 빌려달라"고 속여 8차례에 걸쳐 5천3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D씨 부부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A씨 모자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A씨 모자는 경찰출석을 거부하다가 추적에 나선 형사들에게 체포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조카 행세를 한 중견 건설 회장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 모자는 사기를 친 돈을 생활비나 사치를 하는데 쓴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영도경찰서 전경
부산 영도경찰서 전경[부산경찰청 제공]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0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