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 진출 견인한 조소현 "태극마크 경쟁, 끝나지 않았다"

조소현
조소현[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필리핀과 '월드컵 진출 결정전'에서 멀티 골을 터뜨린 조소현(아발드네스)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조소현은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필리핀과 5위 결정전에서 5-0으로 승리를 견인한 뒤 "동료들이 어시스트를 잘해줘 좋은 골을 만들 수 있었다"라며 "월드컵 무대엔 누가 나갈지 모르지만,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소현은 이날 경기 3-0으로 앞선 후반 20분 헤딩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39분엔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해 멀티 골을 기록했다.

5위를 차지한 한국 대표팀은 2019 프랑스 월드컵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두 골을 넣은 조소현은 이날 경기 최우수 선수로 뽑혔다.

조소현은 "이번 대회에서 만난 필리핀, 베트남의 경기력이 많이 올라와 개인적으론 기뻤다. 아시아권에서 좋은 경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여유가 깃든 소감을 밝혔다.

'첫 골이 늦게 나와 초조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엔 "윤덕여 감독님이 경기 전 골이 늦게 나올 수 있지만 참고 기회를 기다려야 한다고 조언해주셨다"라며 "말씀대로 득점 기회가 나왔고, 득점에 성공해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마친 소감에 관해선 "강팀과 대등하게 싸워 기뻤다"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더 발전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여자축구대표팀 주장 조소현은 이변이 없는 한 대표팀에 승선해 2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는 "개인적으로 다시 경쟁을 시작해야 한다"라며 "치열하게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08: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