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내항 통합개발'에 지역 전문가·시민참여 보장

인천 내항 통합 마스터플랜 대상지
인천 내항 통합 마스터플랜 대상지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인천 내항을 물류·해양·관광거점으로 만드는 통합개발 계획 수립·추진에 시민과 지역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달 18일 인천항만공사에서 '인천 내항 통합개발 추진협의회' 1차 회의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추진협의회에는 인천 지역 도시계획, 교통, 물류, 항만 등 분야 전문가와 시민단체, 언론사, 관계기관 등이 참여한다.

1차 회의에서는 올해 말까지 보고서가 나오는 '인천 내항 통합 마스터플랜 수립용역'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추진협의회는 인천 내항 1·8부두 안에 있는 곡물 창고를 청년 창업 지원, 문화, 예술, 쇼핑 복합공간으로 바꾸는 '상상플랫폼' 사업을 비롯한 통합개발 전반에 의견을 낼 계획이다.

임현철 해수부 항만국장은 "개발 계획 단계부터 시민이 직접 참여해 사업 시행과정에서 이해 관계자 갈등이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천 내항이 일자리 창출 및 문화관광 혁신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