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대북제재 이행보고서 유엔제출…'완전한 이행' 재확인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채택(PG)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채택(PG)[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미국 정부가 지난달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이행보고서에서 '대북제재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17일 보도했다.

미국은 최근 공개된 6쪽 분량의 이행보고서에서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소개하면서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미국은 결의 이행을 위해 요청이 있으면 가능한 범위에서 다른 국가의 노력도 지원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 보고서에서 대량살상무기 확산 세력과 이를 지원한 이들의 자산을 동결할 수 있도록 한 대통령 행정명령 13382호 등에 따라 대북결의 2397호의 선박동결 조항을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또 무역제재와 관련해서는 이미 일부 식품과 의약품을 제외한 모든 품목의 대북 수출을 금지하고 있고, 북한으로부터 재화와 용역, 기술을 직간접적으로 수입하는 것도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국은 연방항공청(FAA)이 작년 11월 3일 미국의 민간 항공사들이 평양 비행정보구역(FIR)인 동경 132도 동쪽을 비행할 수 없다는 통지문을 발표해 미국 항공사들이 북한 인근 상공에서 비행할 수 없는 구역도 확대했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0: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