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힐만 버거·켈리 에이드에 이어 '산체스 부리토' 출시

산체스 부리토 든 SK 투수 산체스 [SK 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산체스 부리토 든 SK 투수 산체스 [SK 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강속구 투수 앙헬 산체스(29)에게서 영감을 얻은 새로운 먹거리 '산체스 부리토'를 17일 출시했다.

부리토는 도미니카공화국을 비롯한 중남미 국가에서 콩, 각종 고기, 밥 등을 토르티야에 말아서 먹는 음식이다.

SK는 부리토가 산체스의 고향에서 즐겨 먹는 음식이자 야구장에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할 적합한 메뉴라는 점에 착안해 산체스 부리토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을 찾는 야구팬들은 5천원에 산체스 부리토를 맛볼 수 있다.

산체스는 구단을 통해 "내 이름을 딴 메뉴가 야구장에서 판매되는 것은 참 좋은 일"이라면서 "많은 팬이 나를 응원해주셨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집중력을 유지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산체스 부리토가 더 많이 팔릴 것 같다"고 했다.

SK는 KBO리그 사상 두 번째 외국인 사령탑인 미국 출신 트레이 힐만 감독의 이름에서 따온 힐만 버거, 4년째 에이스로 뛰는 역시 미국 출신 우완 투수 메릴 켈리(30)를 상징하는 켈리 골든 키위 에이드도 내놓았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09: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