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월 중국인 입국자 42만명…13개월만에 40만명대 회복(종합)

중국관광객 증가 (PG)
중국관광객 증가 (PG)
법무부 통계 발표…사드 여파 줄면서 올들어 증가세
전체 외국인 입국자 140만…유학생 첫 15만명 넘어서

15일 오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여행객과 환영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 여파로 급감했던 중국인 입국자 수가 1년여 만에 40만명대를 다시 기록하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법무부가 발표한 '3월 외국인 입국·체류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인 입국자는 42만8천명으로 전월(36만7천명) 보다 16.5%(6만1천명) 증가했다. 지난해 3월(37만9천명)과 비교하면 13.0%(4만9천명) 늘어난 규모다.

월간 기준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은 작년 2월(61만4천명)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3월 사드 배치에 반발해 방한 단체관광 상품판매를 전면 금지했고, 이후 한국을 향하던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은 뚝 끊겼다.

월별 중국인 입국자 추이 [법무부 제공]

실제로 작년 2월 61만4천명이었던 중국인 입국자는 다음 달 37만9천명으로 급감했고, 단체상품 판매 중단 효과가 완전히 반영된 4월에는 24만3천명으로 추락했다.

[그래픽] 3월 중국인 입국자 40만명대 회복
[그래픽] 3월 중국인 입국자 40만명대 회복

이후 작년 말까지 30만명 초중반대에 머물던 중국인 월 입국자는 올해 1월 32만2천명, 2월 36만7천명, 3월 42만8천명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한중정상회담 이후 한중 관계가 개선된 데 이어 2월 평창동계올림픽, 춘절(설) 연휴 등이 회복세에 탄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인 입국자 증가에 힘입어 3월 한 달 전체 외국인 국내 입국자는 139만8천명으로 전월 대비 29.7%(32만명), 작년 같은 달 대비로는 11.4%(14만3천명) 늘었다.

3월 현재 국내 체류하는 외국인은 총 225만4천명으로, 전월보다 5.7%(12만2천명), 작년 같은 달보다 10.9%(22만2천명) 각각 증가했다. 국적별 비중은 중국(45.7%), 베트남(7.9%), 태국(7.4%), 미국(6.7%), 우즈베키스탄(2.9%) 순이었다.

3월 현재 외국인 유학생 수는 15만1명으로 처음으로 15만명대에 올라섰다. 국적별 유학생 비중은 중국(47.3%), 베트남(21.9%), 몽골(5.3%), 우즈베키스탄(4.0%) 순이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