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를로스 곤 회장 "닛산·르노 자본관계 재검토" 표명

프랑스 정부, `경영통합 압박'…곤 회장, 퇴임후에도" 협력관계" 유지 필요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닛산(日産)자동차와 프랑스 르노자동차 회장을 겸하고 있는 카를로스 곤 회장이 양사의 자본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곤 회장은 16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인터뷰에서 "모든 선택지에 대해 열린 자세로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와 닛산의 경영통합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곤 회장이 양사의 자본관계 재검토 의사를 밝히기는 처음이다.

기자회견 하는 카를로스 곤
기자회견 하는 카를로스 곤[라스베이거스 교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1월 9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회견 하는 카를로스 곤 르노 CEO.

르노는 1999년 경영위기에 빠진 닛산을 구제하는 형식으로 닛산에 출자했다. 현재는 르노가 닛산에 43.4%, 닛산은 르노에 15%를 출자하고 있다. 닛산이 34%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미쓰비시(三菱)자동차를 포함한 3사의 세계 판매대수는 연간 1천만대가 넘어 도요타자동차, 독일 폴크스바겐(VW)과 세계 수위를 다투고 있다.

곤 회장은 회견에서 닛산·르노의 관계 재검토에는 양사 외에 르노 대주주인 프랑스 정부와 일본 정부 등 "모든 관계자의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본관계도 재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에 닛산과 경영을 통합하라는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정부는 6월 중순께 열릴 르노 주주총회를 앞두고 곤 회장의 회장 겸 경영최고책임자(CEO) 유임 조건으로 닛산과의 관계를 불가역적인 것으로 만들도록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곤 회장도 "프랑스 정부는 대주주로서 (르노·닛산연합에)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며 프랑스 정부 개입을 시인했다.

곤 회장은 합병을 포함, "모든 선택지에 대해 열려 있으며 어느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 다양한 조직의 의견을 반영해 결론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나이에 내 신념을 굽히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3사 연합의 존속을 위협하는 제안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양사의 관계 재검토는 통합해 새 회사를 설립하는 방안 외에 양사합병도 거론되고 있다. 곤 회장은 현재 새로운 통합형태를 모색하는 단계로 "(르노 CEO로서의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새로운 제제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자국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전부터 닛산을 영향하에 두고 싶어했다. 2014년 4월에는 주식을 2년 이상 보유한 주주에게 2배의 의결권을 부여하는 플로랑주(La loi Florange)법을 제정, 르노를 통해 경영에 간섭하려 했다. 2015년 2월 프랑스 정부가 닛산의 경영에 관여하지 않기로 합의하면서 "닛산의 경영판단에 부당한 간섭을 받을 경우 르노에 대한 출자를 회수할 권리를 갖는다"고 확인했다. 가령 닛산이 르노주식을 25% 이상으로 늘리면 일본 회사법에 따라 르노가 보유하고 있는 닛산 주식의 의결권이 소멸된다.

프랑스 정부는 곤 회장 퇴임후 닛산과의 관계를 유지할 수 없게될까 불안해 하고 있다. 곤 회장은 "사람에 의존하는 거버넌스를 바꿀 필요가 있다는 지적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해 자신의 퇴임후에도 닛산과 르노의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걸 전제로 자본을 포함한 관계 재검토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0: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