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도권 지하철 개량·내진보강 등 철도안전에 2조5천억원 투입

국토부 '2018 철도안전 시행계획' 확정…'사람·현장 중심'에 초점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수도권 노후 지하철 개량과 작업자 안전을 위한 제도 개선 등 철도안전 분야에 국토교통부가 올해 총 2조5천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의 '2018년 철도안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는 철도안전과 관련해 5개년 단위 종합계획을 세운 뒤 매년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마련해 철도시설관리자, 철도운영자, 철도전문기관 등 24개 기관이 추진하도록 한다.

국토부는 올해 철도안전 시행계획의 초점을 '사람·현장 중심'으로 맞춰 세부계획을 짰다.

먼저, 개통 30년이 지나 안전사고 우려가 큰 수도권 지하철·선로 등을 집중 개량하고 낡은 철도역은 증·개축한다.

지진에 대비해 고속철도 내진 보강을 하겠다는 계획도 당초보다 앞당겨 올해 안에 마무리한다.

철도현장 작업자 사고를 막기 위해 모든 철도운영기관 현장 작업안내서를 작업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전면 재정비한다.

철도시설 개량사업 등은 운행시간 종료 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주간 선로점검 시간을 점차 확대해 위험을 줄인다.

지하철 안전점검하는 작업자 [서울교통공사 제공=연합뉴스]
지하철 안전점검하는 작업자 [서울교통공사 제공=연합뉴스]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눈으로 직접 확인하기 어렵거나 실시간 점검이 어려운 철도차량·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확대한다.

철도안전 분야 체질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과 현장 소통도 강화한다.

철도운영기관이 자발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도록 안전수준평가제와 안전투자공시제를 도입한다.

현장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노사정 협의체, 전문가, 협회 등이 참여하는 정책 토론회를 열고, 우수사례 공유·전파 등 철도안전문화 확산에도 힘쓴다.

박영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올해를 국토교통 안전 강화의 원년으로 삼아 철도종사자 안전을 확보하면서 국민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