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기식 논란' 털어낸 민주…김경수·靑책임론 공세에 총력 방어

"김기식 사퇴가 전환점"…의원 전수조사 주장하며 국회 정상화 압박
드루킹 관련 야권 공세엔 "터무니없는 코미디"…특검 요구 일축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및 후원금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인터넷 댓글조작 연루 의혹 논란에 휩싸인 김경수 의원을 겨냥한 야권의 거센 비판에 대해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략적 공세"라면서 적극적으로 방어막을 치고 나섰다.

우선 민주당은 김 원장에 대한 야당의 공세에 "김 원장이 전날 사의를 표하며 상황이 일단락된 것"이라고 규정하면서 이제는 부당한 정쟁을 멈추고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소원대로 김 원장이 사퇴했으니, 이제 국회로 돌아오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제발 일 좀 합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특히 김 원장의 사임을 계기로 국회의원들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실태 전수조사에 나서야 한다면서 역공에 나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야권이) 김 원장에 대한 문젯거리로 삼은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 이번 기회에 국회에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할 시점"이라며 "이 문제를 덮는다면 야당이 김 원장의 낙마용으로 정략적으로 이번 사안을 활용했다는 비난에 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인사검증 부실을 이유로 청와대 민정라인 책임론이 나오는 것에도 적극적으로 방어막을 쳤다.

김현 대변인은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 민정수석의 검증에 문제가 있다고 얘기하는 것은 과도한 정략적 공세"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야권의 대통령 사과 요구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이미 인선 문제에 대해 고민스럽다는 점을 얘기한 바 있다"며 "사과 요구를 하는 것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당의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정치적인 수단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종걸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회 업무의 하나로 해외출장을 가는 것이 위법인지 등이 명확하지 않은 면이 있다. 민정수석 라인에서 그것을 체크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그런 정도로 국민이 용서해주십사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민주당은 자당 소속이었던 김모씨의 인터넷 댓글조작,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야당이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집중적으로 공격하는 것에 대해서도 "무책임한 마타도어"라고 반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드루킹이 운영한 카페 회원의 인터뷰를 보면 사이비 교주 같은 주장을 했다고 한다"며 "과대망상 수준의 개인 일탈을 두고 여당의 개입을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한국당의 '양치기 소년' 같은 의혹 양산이 도를 넘었다. 이는 댓글조작의 피해를 본 의원에게 물컵을 던지는 행위"라며 "정쟁만 일삼는 '절대반대 야당'은 절대 망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여당의 특검 요구도 일축하는 분위기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나와 "특검은 늘 정쟁의 도구였을 뿐 특검을 해서 제대로 수사가 된 적이 없다. 한국당이 정쟁으로 가려고 하니까 특검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오히려 김 의원과 여당이 피해자이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