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멸치 어선 서귀포 해상서 죽은 밍크고래 발견 '횡재'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멸치 잡던 어선이 죽은 채 바다에 떠 있던 밍크고래를 발견했다. 불법 혼획되지 않아 최초 발견자에게 넘겨지는 절차에 따라 어민은 뜻하지 않게 횡재를 얻었다.

17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 50분께 서귀포시 남동쪽 27㎞ 해상에서 죽어 있는 밍크고래를 멸치 조업 중인 연안들망 어선인 S호(4.97t) 선장 윤모(56)씨가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죽은 밍크고래 옮기는 어민
죽은 밍크고래 옮기는 어민[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이 밍크고래는 길이 5.1m, 둘레 2m, 무게 1천120㎏ 정도다.

해경은 밍크고래에 대한 정밀감정을 실시한 결과, 불법포획 흔적이 없어 유통증명서와 함께 최초 발견자인 윤씨에게 양도했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죽은 고래 사체를 발견하면 해경에 반드시 신고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