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NGO "사고 위험 내몰린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하라"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 촉구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안전한 택시와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을 위한 전북대책위원회'가 17일 오전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전액관리제 시행을 촉구하고 있다. 2018.4.17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안전한 택시와 법인택시 전액관리제 시행을 위한 전북대책위원회'는 17일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전액관리제 시행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택시 전액관리제는 세월호 참사로 화두가 된 국민 안전과 직결된 문제"라며 "버스, 화물트럭 등 모든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율 중 법인택시가 차지하는 비율은 절반이나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인택시 노동자들은 사납금(하루 13만∼16만원)을 채우고 생계비를 벌려면 하루 12시간 넘게 운전해야 한다"며 "불법 사납금제가 법인택시를 '도로 위 시한폭탄'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액관리제는 택시회사가 당일 운송 수입금 전체를 받아 근로자에게 월급을 지급하는 제도이며, 사납금제는 근로자가 매일 정해진 금액을 회사로 입금하고 나머지 운송 수입을 가져가는 방식이다.

대책위는 "2016년부터 법인택시 임금 표준안 설계 용역을 추진했지만, 택시회사 반대로 전액관리제 시행이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장 김재주(57)씨는 전액관리제 시행을 요구하며 지난해 9월부터 7개월째 전주시청 노송광장에 설치된 20m 높이 조명탑에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대책위는 "택시 노동자가 안전해야 시민이 안전하다"며 "보다 나은 교통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택시 전액관리제를 반드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