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재무성 사무차관, '성희롱' 의혹에 모르쇠 일관…"사임 안해"

재무성, 피해정보 제공 요청…언론 "조사방법에 문제"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재무성 사무차관이 여기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간지 보도와 관련해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사임을 거부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학스캔들로 인한 지지율 추락으로 위기에 몰린 가운데 정부 고위직의 추문까지 겹치자 정권 내에서도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주간신조(週刊新潮)는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재무성 사무차관이 여기자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 등에서 "키스해도 되느냐", "호텔로 가자", "가슴을 만져도 되느냐"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17일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재무성은 전날 후쿠다 사무차관이 이에 대해 사실관계를 부인하고 사임하지 않을 의향을 밝혔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후쿠다 사무차관은 "여기자와의 사이에서 그런 대화를 한 적이 없다", "회식을 한 기억도 없다"면서 보도가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신조사(社)를 제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재무성은 자체 조사가 후쿠다 사무차관보다 아래 직급에 해당하는 야노 고지(矢野康治) 관방장에 의해 이뤄진 만큼 객관성 확보 차원에서 외부 변호사에게 관련 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무성은 주간신조 보도 내용처럼 성희롱 발언을 들은 여기자가 있으면 변호사에게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언론사에 '이례적' 요청을 했다.

여성 공동 법률사무소의 한 변호사는 "사무차관이 대결 자세를 보이고 있어 조사 협력에 심리적 장벽이 높다"고 마이니치신문에 말했다.

정부 내에선 해당 내용을 담은 음성 자료마저 나돌자 후쿠다 사무차관이 사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임명권자인 재무상이 직접 대응해야 할 문제"라고 말하는데 그쳤다.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꼽히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을 배려했다는 분석이 나온 배경이다.

아사히신문은 "성희롱 피해여성은 목소리를 내기가 어려운데다 재무성이 조사를 의뢰한 변호사 사무소는 재무성의 '고문' 사무소여서 독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1: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