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시, 새 상수도관 수질 관리 더 깐깐이…"안심하고 마셔요"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새롭게 구축한 급수관을 지나는 수돗물을 모니터링 하는 등 검사와 관리를 더욱 깐깐이 한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맑은물공급사업 1단계 사업을 통해 새롭게 구축된 급수관을 지나는 수돗물의 수질을 모니터링 해 신뢰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17일 밝혔다.

상공에서 내려다본 전주시청
상공에서 내려다본 전주시청

맑은물공급사업 1단계사업은 2009∼2016년 총 1천612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전주시 급수구역 전체를 10개 대블록, 33개 중블록, 128개 소블록으로 나눈 블록시스템을 말한다.

상수도관의 노후가 심한 50개 블록내 노후관 605㎞도 교체했다.

시는 올 연말까지 블록별로 수돗물의 탁도를 점검하고, 철 등 11개 항목의 수질검사를 진행하는 등 급수관 내부의 오염물질 유입과 수질 변동사항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수질검사를 통해 고산정수장에서 생산돼 전주지역 10개 배수지의 대블록에서 각 소블록으로 배분되는 길목에서의 수질변동 사항을 파악할 수 있어 수질을 감시하는데 톡톡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권혁신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앞으로도 맑은물공급사업 2단계를 통해 노후급수관을 교체하고 순환 관로를 구성해 효율적인 배수관망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시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과 수돗물 음용의 안전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5: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