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동發 위기 확산 우려 진정…원/달러 환율 하락 마감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067.0원에 거래를 마친 17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동 지역을 흔들었던 시리아 공습 사태가 번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면서 원화를 비롯한 아시아 통화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6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종가보다는 7.0원 내렸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070.5원에 개장한 이후 온종일 큰 등락 없는 흐름을 보였다. 장중 고가(1,070.5원)와 저가(1,066.5원) 차이가 4원에 불과했다.

원화 강세는 주말새 벌어진 시리아 공습이 추후 국제전 양상으로 확산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안도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시리아 공습 후 "추가 공격 계획은 없다"고 밝혔고 시장에서도 확전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원화 이외에도 아시아 통화가 대부분 강세를 보였다.

대만달러와 말레이시아 링깃은 5거래일 만에 처음으로 강세로 돌아섰고, 싱가포르 달러와 인도네시아 루피아도 강세를 띠었다.

다만 중국 위안화 환율은 기업의 달러 매수세 영향으로 상승했다.

한편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997.52원이었다. 이는 전날 기준가(오후 3시 30분)인 1,001.63원보다 4.11원 낮다.

원화 강세 (PG)
원화 강세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6: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