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100건 중 자전거 관련 사고 7건"

▲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최근 수년간 국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매년 감소추세에 있는 데 반해 자전거 사고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16년 발생한 자전거 교통사고는 1만4천937건으로 2007년(8천721건)에 비해 71.2%나 증가했다. 또한, 사망자는 2007년 304명에서 2016년 258명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부상자 수는 2007년 8천867명에서 2016년 1만5천360명으로 무려 73.2%나 늘어났다.

이에 전체 교통사고 발생 건수에서 자전거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차지하는 비율은 2007년 4.15%에서 2016년 7.08%로 증가해 전체 교통사고 100건당 7건이 자전거 관련 사고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시간대별 치사율(자전거 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은 새벽 2∼4시 6.7명, 새벽 4∼6시 5.7명 등으로 다른 시간대 평균 치사율 1.7명보다 무려 3배 이상 높았다.

도로교통공단 박현배 교수는 "자전거를 이용할 경우 안전모 등 인명보호 장구를 착용해야 하고 해가 없는 시간대에는 발광 및 등화장치를 작동해야 하는 등 자전거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치명적인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야간에는 자전거와 자동차 운전자 모두 도로교통법을 준수하면서 '자신의 존재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다른 존재를 적극적으로 확인하는' 자세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통해 2005∼2016년 자전거 교통사고로 인한 안전모 착용률 및 미착용률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는 89.0%, 중상자는 75.0%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전거 교통사고의 경우 65세 이상 고령자가 각각 가해자의 21.4%, 피해자의 24.5%를 차지했다. 또한, 사망자도 각각 53.1%, 64.2%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는 자동차 사고에서 고령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것과 마찬가지로 노화에 따른 신체적 및 정서적 기능 저하, 반응시간 지연 등 자전거 운전 시 발생하는 위험 대처능력이 부족한 특성과 자전거의 기본적인 특징에 대한 이해부족 등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그동안 자전거 음주 운전에 대한 특별한 처벌규정이 없었으나 정부가 최근 자전거 음주 운전 단속과 처벌규정을 담은 도로교통법 일부 개정안을 공포함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술을 마시고 자전거를 타다 적발되면 2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박 교수는 "자동차는 도로교통법상 엄연히 '차'로 분류되는 만큼 차의 운전자로서 의무를 준수해야 하는데도 자전거를 단순히 레저 및 취미활동, 운동수단 등으로 안이하게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자전거 운전자도 차의 통행규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안전의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6: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