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미흡"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노동단체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과 임금 차별 철폐를 요구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17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역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와 임금차별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2018.4.17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7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이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2018년이 한참 지난 4월이 됐는데도 2017년 연내에 된다던 정규직 전환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고 있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제대로 된 정규직으로 전환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규탄했다.

이어 "전환 공무직에 대한 임금 차별문제도 심각한 지경"이라며 "정규직인 된 이들의 임금은 비정규직일 때 받았던 임금체계 그대로이며 각종 수당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남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작업이 끝난 곳은 김해 등 총 8곳이다.

이들 지역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율은 3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전환율이 떨어지는 것은 연중 9개월 이상·향후 2년 이상 근무가 예상되는 '상시·지속적 업무' 수행자만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경비 등 고령자 친화 직종을 제외한 60세 이상 고령자나 휴직대체, 일시·간헐적 업무 종사자 등은 전환 예외 대상이다.

민주노총은 "거의 대다수가 정규직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애초 기대와 거리가 너무 먼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게다가 전환 공무직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은 오히려 고착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전환재심의와 구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전환된 비정규직에 대해서는 임금 차별을 즉시 철회하고 기존 공무직의 호봉체계를 적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6: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